[Tech] IOTA 특징

IOTA는 세계 최초로Directed Acyclic Graph/Tangle에 기반을 둔 분산원장이다. 이것은 전통적인 블록체인 아키텍처의 급진적인 재설계를 이루어냈다. Tangle과 블록체인 간의 주요한 차이는 Tangle은 block 기반이 아니라는 것이다. Tangle은 일종의 흐름과 같다. IOTA는 사물 인터넷에서는 분명한 한계를 가지고 블록체인의 확장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모델로 고안되었다.

IOTA의 또 다른 독특한 측면은 소형의 마이크로센서에서도 작동이 가능한 수준의 경량성이다.IOTA를 사용하면 쉽고 안전하게 IoT클러스터/트랜잭션 네트워크를 구현할 수 있다. 또한 IOTA에는 데이터 스트림과 보상 모델을 쉽게 연결할 수 있는 내장형 데이터 전송 계층이 있다. IOTA는 다음과 같은 에코 시스템을 제공할 계획이다.

  • 원클릭으로 배포 가능한  IoT 디바이스용 IOTA payment channels
  • 스마트 컨트랙을 위한 오라클링
  • side-Tangle 구성 (블록체인의 사이드체인과 유사개념)

 

IOTA is the worlds first Directed Acyclic Graph/Tangle based distributed ledger. This represents a radical redesign of the conventional blockchain architecture. The main difference between a Tangle and a Blockchain is the lack of rigid blocks, instead the Tangle is like a constant stream of settlements. IOTA came up with this model to solve the scalability issues of the blockchains which become very apparent in the world of Internet of Things.

Another unique aspect of IOTA is the core’s absolute lightweight nature enabling it to run on even tiny micro-sensors. With IOTA you can setup a settlement/transactional network for IoT clusters effortlessly and securely in a decentralized fashion. Additionally IOTA has built-in data transfer layer which allows for easy coupling of data streams and compensation models. IOTA plans on delivering the following to the ecosystem:

  • Setting up a swarm of IOTA payment channels for IoT devices; one click deploy
  • Oracling for Smart Contracts
  • Setting up side-Tangle (similar to sidechain in regular blockchain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